어리목광장에서 바라본 한라산 방면

 

 

 

일주일내내 강추위와 더불어 한라산에 눈이 내렸다. 대설경보와 함께 입산이 통제되었다. 올해 들어 본격적으로 눈다운 눈이 내렸다는 소

 

식에 날씨가 풀리기만을 기다리다 드디어 입산이 허용된다는 소식에 새벽부터 채비를 하여 한라산으로 향했다. 어리목광장에 도착하자 광

 

장 가득히 채워져 있는 눈으로 보아 어마어마한 양이 내렸음을 알 수 있었다. 국립공원직원들도 새벽부터 나와 주차공간을 확보하느라 고

 

생들이다. 누구에게는 설레임이 가득한 계절이지만 또 다른이에게는 고난의 계절인 듯 하다. 사실 주말같은 경우에는 워낙에 많은 사람들

 

이 몰리는 바람에 주차할 공간조차 없어 조금만 늦는다면 아예 등산조차 할 수 없다. 그렇다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은 드문것 같다.

 

어쨌든 들뜬 마음으로 등반로를 오르기 시작했다.

 

 

 

 

 

 

 

만세동산에서 바라본 어승생악

 

만세동산에서 바라본 백록담 화구벽

 

어승생악

 

 

어리목 등반로에서 바라본 윗세 중봉과 하봉

 

 

한시간여의 어리목 숲길을 헤집고 나오자 하얀 설원이 펼쳐진다. 파란하늘에 하얀 설경을 기대하고 올랐지만 기대와는 달리 갈수록 먹구름

 

이 끼어간다. 그래도 눈은 엄청 왔다. 온세상이 흰색이다. 등반로를 한발자국이라도 벗어날라치면 눈이 허벅지까지 푹푹 빠진다. 제주시내

 

방면으로는 하늘위로 구름이 두둥실 떠다닌다. 산위의 풍경도 좋지만 산아래에서 바라보는 경치도 좋을 듯 싶다. 백록담 화구벽으로는 짙

 

은 구름이 끼어간다. 조금 있으면 파란하늘이 열릴거라는 기대를 안고 윗세오름으로 향한다.

 

 

 

 

가까이 쳇망오름과 멀리 노꼬메오름과 바리메오름

 

만세동산 전망대

 

 

등반로에서 바라본 한라산 설경

 

윗세오름 휴게소

 

등반로에서 바라본 백록담 화구벽

 

 

 

 

 

어리목광장

 

알록달록색의 등산복을 입고 삼삼오오 모여가는 긴 등반행렬이 또다른 묘미를 보여준다. 그러나 주말치고는 생각보다 그리 많지 않다. 갑

 

자기 날이 풀려서 준비를 못한 탓일수도 있다. 올라갈수록 하얀색 이외에는 다른 색은 보이지 않는다. 하늘까지 하얀색이다. 하늘은 걷힐듯

 

걷힐듯 하면서도 끝내 보여주질 않는다. 모든게 완벽한 그림을 그려보려는 내 욕심인 듯 하다. 아쉬움을 남겨 다음에 또 찾아오게 하려는

 

하늘의 뜻으로 받아들이고 하산한다. 내려와 보니 어리목광장에는 제법 많은 사람들이 눈놀이를 하고 있다.

 

 

하산길에 여행객들인 듯한 분들이 간혹 정상까지 얼마나 남았냐고 묻곤 한다. 어리목코스와 영실코스는 정상등반이 불가능하다. 1700고지

 

인 윗세오름휴게소까지만 등반이 가능하다. 한라산 휴식년제로 통제하기 때문이다. 정상등반은 성판악코스나 관음사코스로 가능하다. 어

 

리목광장에서 윗세오름휴게소까지는 두시간정도 소요된다.



Posted by 조은세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2.10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휴계소에서 먹엇던 육개장 컵라면 잊을수가 없지요 ㅎㅎㅎ

  2. VirgoRISM 2014.12.10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번 봐도 한라산은 우리나라같지 않네요..멋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