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저녁부터 안개가 자욱하게 끼기 시작했다. 새벽에 일어나 보니 여전하다. 이런날이 극적인 순간을 만날 수 있는 날이다. 카메라를 둘

 

러메고 성산포로 향했다.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이미 동쪽하늘은 붉게 여명이 올라오고 있었다.

 

 

허겁지겁 수산봉을 오르니 황홀경이 펼쳐진다. 일출봉 아래로 해무가 깔리고 하늘은 붉게 타오르기 시작한다. 오랜만에 보는 멋진 일출 풍

 

경이다.

 

 

 

 

 

 

 

 

 

 

성산포 앞바다의 짙은 해무와 새벽 야경과 여명이 신비로운 풍경을 만들어 낸다. 우도는 완전히 해무로 뒤덮여 그 모습이 보이질 않는다.

 

쉬이 볼 수 있는 풍경이 아니다. 정상부에서 바라보는 모습은 딴 세상이다. 섭지코지와 일출봉, 우도 지미봉까지 이어지는 스카이라인은 탄

 

성을 절로 자아내게 한다.

 

 

 

 

 

 

 

 

 

 

 

해가 떠오르니 짙은 해무도 서서히 걷히기 시작한다. 멀리 우도봉의 우도등대도 보이기 시작한다.

 

예전에 이 오름에 물이 솟아났다 하여 물과 메(뫼)가 합쳐져 물메오름으로 불리우다가 동쪽의 족은물메와 견주어 큰물메오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한다. 이를 한문으로 대수산봉(大水山峰)으로 표기하게 되었다.

 

 

정상까지는 10여분이면 쉬이 오를 수 있지만 정상에서 펼쳐지는 풍경은 보는이의 눈을 시리게 할 정도다. 성산포 앞바다의 잔잔한 풍경은

 

물론 섭지코지 우도 일출봉, 식산봉 지미봉까지 펼쳐지는 풍경은 우리를 황홀경에 빠뜨린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 대수산봉#큰물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조은세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솜다리™ 2017.02.03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넘 멋지군요..^^
    저도 이런 풍경 담아보려고 찾았는데...
    안개덕분에...ㅎㅎ

    암튼 아쉬움을 안고 대리만족하고 갑니다~